포토로그



[펌] 한국 프로야구 선수들의 명언.... 야구 - 기사,스크랩

한국 프로야구 선수들의 명언....

 
메이져리그의 명언들을 보니까 갑자기 떠올라서..우선 생각나는것들만 적어봤습니다

분명 이것보단 많이 아는데 왜 이거밖에 기억이 안나는지..

여튼 한국야구선수들의 명언 시작합니다


김영덕-비난은 잠시지만 기록은 영원하다

박철순-인생은 많은 시련과 실패를 거듭할 수록 성공한다.

양준혁-나의 몸에는 파란피가 흐르고 있다

이승엽-진정한 노력은 결코 배반하지 않는다.

유지현-단 한명이라도 나를 기억해주는 팬이 있을 때 떠나겠다

박정태-오늘은 무조건 이겨야 한다

이동수-1200만원짜리 선수든 5억짜리 선수든 경기장 안에선 같은 야구선수이다.


하일성-야구 몰라요

그리고....

김응룡-박한이는 정신병자이다.

 
강병철-(동원아..)우짜겠노..여기까지 왔는데..

 
김재박-내려갈팀은 내려간다


박노준-인사이드 파크 호텔이에요

 
리오스-박용택은 메트로홍보대사지만 사실 내가해야한다.난 진짜 지하철타고 다닌다

 류현진-병신족밥꼴데ㅔ끼야


 김광현-현진이 형은 단순해서 우리타자들이 조금만 생각하면 공략할수 있다

 박상규-한화 18넘들..

최희섭-형,저 메이저리거에요.

김병현-(이치로가)만화를 너무 많이봐서 그런 말을 하는 거 같은데..

# by NewAce조바 | 2007/11/05 16:57 | KBO | 트랙백 | 덧글(13)

트랙백 주소 : http://NAJoba.egloos.com/tb/958319
☞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(트랙백 보내기) [도움말]
Commented by 김현 at 2007/11/05 14:37
박노준 씨 하나 더 있죠...
"(손가락)벌렸죠? 스플리터에요."
Commented by 괴기대작전 at 2007/11/05 14:38
그래서 최희섭은 형저메라는 별명을 얻었고...

박상규는...한화18럼들때문에 한때 야갤에서 난리났었죠;;;

밸리에서 들렀습니다^^;
Commented by Anakin at 2007/11/05 14:42
위에 사진이 죄다 엑박....
Commented by 희진 at 2007/11/05 16:42
사진이 하나빼고 다 엑박...(...)
Commented by 카이져 at 2007/11/05 17:09
ㅋㅋ 정말 재밌게 봤습니다^^
이거 그대로 좀 퍼갈게요~~

지난번에 아나킨님 글 블로거 뉴스에 송고했을 때 반응 좋았었는데...
이것도 송고하면 정말 폭발적인 반응이 있을듯 한....^^;;
Commented by NewAce조바 at 2007/11/05 17:12
김현//그건 차마 쓸수가 없어서..

과기대작전//박상규는 이제 다시 맘잡았다고 하고..희섭이는 그냥..ㅎㅎ

Anakin,희진//이제 나올듯하네요

카이져//감사합니다^^항상 카이저님 블로그에서 메이져리그 관련글들 재미있게 보고있습니다.
Commented by 巨人 at 2007/11/05 20:11
박상규건은 여러가지 얘기가 있던데 일단 잘 마무리 된 것 같더라고요.....

개인적으론 야구 몰라요가 최고의 명언 같기도 합니다-_-ㅋ
Commented by 희진 at 2007/11/05 20:54
이제 잘 나오네요;ㅁ;

그나저나 파란피하면....저는 나우누리밖에 생각안납니다...후후
Commented by 가을야구 at 2007/11/05 23:01
야갤에서 맨날 보지만 볼때마다 재밌다능.. ㅋㅋㅋ
Commented by 에라이 at 2007/11/06 00:14
실업야구 255이닝 방어율 0.32의 전설 김영덕옹다운 말씀...포스가 느껴집니다
Commented by NewAce조바 at 2007/11/06 00:15
巨人//박상규건은 잘 처리되었고 본인도 반성하고 있다고 들었습니다.하지만 싸이월드에 함부러 자신의 감정을 표현하는건 좀 부적절했다고 생각하네요

희진//아까는 작은 실수땜에.사실 무슨무슨피 이건 토미라소다의 말에서 나온거죠.

가을야구//감사합니다.ㅎㅎ

에라이//영덕옹의 말은 명언이라고 하긴 그런데..틀린말은 아닌거 같네요.
Commented by 넘나 at 2007/11/06 16:57
양준혁의 말은... 실은 토미 라소다가 했던 말이죠...

박정태의 말은... 발언의 진위에 다소 문제가 있습니다. 많은 사람들이 99년 플옵 7차전 당시 경기장에서 선수들을 모아놓고 박정태가 저런 말을 한 걸로 알고 있는데... 그 현장에 있었던 한 선수의 말로는 들은 적이 없다고 하더군요. 경기가 끝나고 인터뷰에서 했다는 설이 현재로서는 가장 유력해요. 아니면, 저 현수막을 만든 사람들이 지어냈다는 설도 있긴 하고...

그건 그렇고, 박정태가 그 경기에서 했던 말 가운데, 확실한 게 하나 있는데... 심판이 호세에게 퇴장 명령을 내리고, 박정태가 열 받아서 선수들에게 했던 말이죠.

"니미 씨발 짐 싸라!"

이 말의 발언 여부는 "그 현장에 있던 선수"가 내게 직접 확인해 주었습니다. ^^;;
Commented by NewAce조바 at 2007/11/06 16:59
넘나//ㅎㅎ우리나라에 존재하는 나는 무슨무슨 피가 흐른다는 다 라소다씨의 말에서 인용된거죠..

그리고 니미 씨발 짐 싸라^^이것도 나름 명언인데요ㅋㅋㅋ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

라이프로그